global navigaion menu / 글로벌 네비게이션 메뉴

  •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됌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 이사야 41장 10절
칼럼
2021.11.01 20:52

삭개오의 돌무화과 나무

조회 수 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나님은 사람이 변하는 기적을 기뻐하십니다. 예수님을 만나고  변화된 사람 중에 삭개오가 있습니다.  그는 어느 날 예수에 대한 소문을 듣고 예수를 만나러 갑니다. 하지만 상황은 예수님을 만날 수가 없습니다. 예수님 앞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있었고 그는 키가 작았습니다. 많은 사람은 그가 예수님을 만나는데 장애물이고 작은 키는 자신이 가진 단점입니다.

 

여기서 삭개오는 그냥 돌아갈까 아니면 만날까? 여기서 그는 돌무화과 나무에 오릅니다. 예수님은 돌무화과 나무에 오른 삭개오를 보시고 찾아오십니다. 그리고 삭개오에게 네 집에 머물겠다고 합니다. 이삭개오는 기뻐하면서 자신이 가진 것을 가난한 사람들과 나누겠다고 고백합니다. 예수님은 그의 변화된 삶을 기뻐하시며 죄인이 아니라 아브라함의 자손이라고 말합니다. 그에게 구원이 이르렀다고 합니다. 삭개오의 삶은 돌무화과 나무에 오르고 예수님을 만나면서 변화됩니다.

 

우리도 예수님을 만나는 신앙 여정에 장애물이 있습니다. 이때 돌무화과 나무가 올라야 합니다. 예수님을 만나는 나무, 하나님의 뜻을 알아가는 신앙 행동을 해야 합니다.  예수님도 신앙 여정에 십자가 앞에서 갈등을 경험합니다. 이때 땀방울이 핏방울이 되도록 기도하면서 하나님 뜻을 구합니다. 결국 십자가에 오르시고 죄사함의 구원이 시작됩니다. 삭개오가 오른 돌무화과 나무는 예수님이 오르신 십자가와 유사합니다. 회복이 있습니다.

 

우리도 새로운 삶을 원하면 올라야 하는 나무가 있습니다. 삭개오에게는 돌무화과 나무이고 예수님에게는 십자가입니다. 십자가는 죽음이지만 믿음의 눈으로 보면 그것은 회복이고 구원입니다.  십자가에 오를때 우리 삶은 구원의 영성으로 성장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칼럼 하나님 행하시는 기적 new 서헌주목사 2022.06.30 0
42 칼럼 이 세상에 하나뿐인 어머니 서헌주목사 2022.05.10 9
41 칼럼 하나님 나라를 이루는 믿음 - 어린아이를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서헌주목사 2022.05.02 15
40 칼럼 메마른 삶이 감동을 회복하려면... 서헌주목사 2022.04.18 14
39 십자가를 감당하는 삶의 진실 - 용서마음 서헌주목사 2022.04.11 17
38 칼럼 십자가 기도 - 하나님 원대로 하세요 서헌주목사 2022.04.11 15
37 칼럼 신앙의 가치는 승리마음 서헌주목사 2022.04.04 15
36 칼럼 생각하는 법 배우기 서헌주목사 2022.03.28 19
» 칼럼 삭개오의 돌무화과 나무 서헌주목사 2021.11.01 86
34 칼럼 지렁이와 굼벵이 서헌주목사 2021.11.01 81
33 칼럼 싸이 아내의 고백... 나의 고백... 서헌주목사 2021.08.09 88
32 칼럼 마음밭은 영적 유대관계입니다. 서헌주목사 2021.04.25 97
31 칼럼 뻔한 쉼이 아니라 펀(fun) 한 쉼 서헌주목사 2021.04.21 183
30 칼럼 기도응답은 준비가 필요합니다. 서헌주목사 2021.04.21 99
29 칼럼 샬롬은 용기내는 삶 서헌주목사 2021.04.10 108
28 칼럼 나사로의 부활이 의미하는 것은? 서헌주목사 2021.04.04 90
27 하나님이 찾으시는 사람 - 온유 선운교회 2020.12.13 137
26 칼럼 신앙의 본질은 동행입니다. 선운교회 2020.12.07 130
25 칼럼 문제는 주를 만날 기회입니다. 선운교회 2020.11.30 146
24 칼럼 에너지가 방전될 그때... 새 힘을 얻으려면 선운교회 2020.07.24 158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

목양칼럼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