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navigaion menu / 글로벌 네비게이션 메뉴

  • 저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시절을 좇아 과실을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아니함 같으니 그 행사가 다 형통하리로다
    - 시편 1장 3절
조회 수 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 시골길은 보통 시멘트나 아스팔트로 포장이 되어 있는데 어렸을 때는 대부분 흙길이었습니다. 어릴 때는 시골에서 살았는데 논 밭에 갈 때는 풀밭을 걸었고 꽈리를 틀고 있는 뱀을 자주 발견했습니다. 뱀을 보면 공포에 질리고 온 몸에 가시가 돋았습니다. 난 뱀만 보면 막대기나 돌을 집어서 죽이곤 했습니다. 참 잔인했습니다.

 

예전에 지리산 등산을 할 때 길에서 뱀을 본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스틱으로 잡아서 뱀을 풀밭에 보내주었습니다. 어릴 때는 뱀을 보면 죽였는데 지금은 죽이지 않습니다. 이유가 있습니다. 어릴 때는 뱀을 보면 무섭고 놀란 나만 느꼈는데 지금은 뱀도 놀랐겠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예전에 새벽 예배를 드리려는데 손에 붙은 민달팽이를 본적이 있습니다. “왜 민달팽이가 내 손가락에 붙어있지...” 아마 예배 전 화분에 물을 주었는데 그 과정에 달라붙은 것 같았습니다. 화장지롤 민달팽이를 떼어내려는데 마음에서 순간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누가 더 놀랐을까?” 나보다는 민달팽이는 더 놀랐을 것 같았습니다민달팽이를 교회 앞 화단에 내려주고 새벽예배를 드렸습니다이것은 교감이 되느냐 아니냐의 차이입니다. 어릴 때 뱀을 만나면 뱀의 두려움은 느끼지 못하고 나의 두려움만 느꼈습니다. 교감이 안 될 때 사람은 참 잔인해집니다.

 

국어사전에는 교감이 이렇게 정의 되어 있습니다. 서로 접촉하여 사상이나 감정 따위를 함께 나누어 가진다

우리는 자신의 힘든 감정을 느끼면서 살아갑니다. 이제는 타인의 감정도 느껴야 합니다.

삶은 서로의 감정을 느낄 때 건강하고 마음은 성숙합니다사이코 패스, 소시오 패스 기질을 가진 사람을 보통 반사회적 인격 장애라고 합니다. 이들의 특징은 타인과 교감하지 못합니다.


 바울은 감옥에서 기뻐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고 말합니다. 어떻게 감옥에서 그런 말을 하지... 여기서 발견한 것이 교감의 힘입니다. 바울은 감옥이라는 상황 에서도 하나님과 교감했습니다.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과 교감하면 인생은 승리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0 칼럼 옳고 그름이 아닌 안기고 안아주는 삶 서헌주목사 2024.05.15 1
79 칼럼 예수 터치와 하나님 나라 서헌주목사 2024.05.15 0
78 칼럼 삶은 포도주가 떨어질 때 하나님 사인을 보아야 합니다. 서헌주목사 2024.03.11 14
77 칼럼 능력주시는 자 안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말씀의 의미 서헌주목사 2024.02.19 18
76 칼럼 삶의 자리에서 성장하려면 서헌주목사 2024.02.12 20
75 칼럼 자존감을 키우려면 서헌주목사 2024.01.15 26
74 칼럼 감정 친구 예수님 서헌주목사 2024.01.09 23
73 칼럼 천사와 악마에 대하여... 서헌주목사 2024.01.01 33
72 칼럼 예수님으로 오신 당신 서헌주목사 2023.12.04 31
71 칼럼 겨울에 만나는 친구 서헌주목사 2023.11.13 31
70 칼럼 성만찬과 하나님 나라 서헌주목사 2023.11.06 42
69 칼럼 예수 효과 서헌주목사 2023.10.30 47
68 칼럼 예수님이 인정하는 천국의 기도 서헌주목사 2023.10.23 54
» 칼럼 모든 상황에서 하나님과 교감하면... 서헌주목사 2023.10.09 59
66 칼럼 시편 23편, 다윗! 고백하고 신뢰하고 결단하다. 서헌주목사 2023.09.11 82
65 칼럼 생각의 길목에서 무엇을 만나시나요? 서헌주목사 2023.09.04 80
64 칼럼 마음의 소리 서헌주목사 2023.08.28 72
63 칼럼 감정의 강도가 아니라 감정의 친구를 만나야 합니다. 서헌주목사 2023.08.21 84
62 재앙을 넘어가는 유월절 인생을 경험하려면 서헌주목사 2023.07.24 79
61 칼럼 십자가에는 하나님 행하시는 능력이 있습니다. 서헌주목사 2023.07.10 7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

목양칼럼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