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navigaion menu / 글로벌 네비게이션 메뉴

  • 저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시절을 좇아 과실을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아니함 같으니 그 행사가 다 형통하리로다
    - 시편 1장 3절
칼럼
2021.04.10 17:24

샬롬은 용기내는 삶

조회 수 1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려 죽으실 때 제자들은 모두 흩어집니다. 그들은 유대인을 두려워하며 숨었고 성경은 제자들이 처한 상황을 이렇게 기록합니다. “제자들이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모인 곳의 문들을 닫았더니

여기서 닫았다의 원어가 클레이오..”입니다. 이것은 단순히 문을 잠갔다가 아니라 문을 안에서 걸어서 잠그는 것을 말합니다. 또 단수가 아니라 복수입니다. 하나가 아니라 여러 문들을 닫았습니다. 여기서 알 수 있는 것은 제자들 안에 두려움이 매우 강했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곳에 찾아오시고 그들에게 살롬을 말씀하십니다. "평안을 받으라..." 

 

평안을 말하는 샬롬은 이런 유례가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전쟁에 나갈 때 그들은 선지자에게 하나님 뜻을 물었습니다. 이때 선지자가 이 전쟁은 하나님께 속하였다고 하면 그들은 전쟁을 합니다그리고  외치는 소리가 샬롬입니다. 생각해보면 생명을 걸고 하는 것이 전쟁입니다. 여기서 평안을 외칩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샬롬을 말하는 데 여기에는 의미가 있습니다. 이제 너희에게 영적 전쟁이 시작되었다는 것입니다. 즉 세상을 향한 하나님 나라 선포가 부활의 증인으로 시작됩니다. 예수님은 이때 제자들에게 샬롬을 말하는데 여기에는 제자들이 감당해야 하는 세상을 잘 아셨습니다.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14:27)

근심하지 말고 두려워하지 말라는 것은 용기내는 삶을 살라는 의미입니다.  지금 우리 삶을 보면 영적 전쟁이 치열합니다. 살아나신 예수님은 우리에게 샬롬을 말씀합니다. 이 세상에서 용기내는 삶을 살아가라고 하십니다.  그리스도인이 말씀으로 살아야 한는데 세상이 만만치 않습니다.  우리 모두 샬롬을 외치며 용기내는 삶을  살아갑시다.                                         


                                                                                                                                                                                     - 서헌주 목사

?

  1. 뻔한 쉼이 아니라 펀(fun) 한 쉼

  2. 기도응답은 준비가 필요합니다.

  3. 샬롬은 용기내는 삶

  4. 나사로의 부활이 의미하는 것은?

  5. No Image 13Dec
    by 선운교회
    2020/12/13 by 선운교회
    Views 150 

    하나님이 찾으시는 사람 - 온유

  6. 신앙의 본질은 동행입니다.

  7. 문제는 주를 만날 기회입니다.

  8. 에너지가 방전될 그때... 새 힘을 얻으려면

  9. 우리가 믿는 부활의 의미

  10. 배려

  11. 베세메스로 가는 젖나는 암소

  12. 시글락에서 용기내는 삶

  13. 9월 22일 하가다 말씀 (요15:5)

  14. No Image 23Sep
    by 선운교회
    2019/09/23 by 선운교회
    Views 141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제자로 살려면

  15. 9월 15일 하가다 말씀 (욘3:2)

  16. 다시 들리는 말씀에서 시작되는 요나의 선교

  17. 우리는 하나님의 작품으로 공사중

  18. 9월 8일 하가다 말씀

  19. 9월 1일 하가다 말씀

  20. 하나님이 쓰시는 감정 - 기쁨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

목양칼럼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